문국현 전 유한킴벌리 사장이 정치에 발을 내딛었을때 나는 정말 기뻐했다. 기본 위치는 온건 보수이면서 진보적인 시야와 앞을 내다보는 뛰어난 안목을 가진 경제인 출신의 인물이 등장했다는 기대 때문이었다. 태터앤미디어가 주최한 문국현 후보 간담회에 직접 가보기도 했고 정말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문국현 후보 블로거 간담회에 다녀오다. (클릭)

그 이후 문국현 후보의 행보는 어떻게 보면 참 희한했다. 참여정부와 열린우리당이 민심을 잃고 비난받고 있는 것을 의식해서인지 대립각을 세운 것 까지는 좋다 하더라도 - 이 사람은 원래 기존 정치계와는 담을 쌓은 경제인이었으니 - 기존 정치권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듯 독자적인 길을 계속 걸었으니까. 어차피 창조한국당의 규모는 자유선진당과 민주노동당보다 초라했으니 아예 자기 이미지를 그렇게 굳혀가며 대중에게 직접 어필하는게 맞을 거라고 좋게 생각해 주었다.

다만 토론회 같은 경로를 통해 보이는 그의 모습은 정치인이라고 하기에는 많이 미숙해 보였고 주변에 그런 것에 능숙한 참모나 조언자가 필요하겠다고 걱정하기도 했다. 그리고 내 머릿속에는 문국현에 대한 이미지가 다음과 같이 형성되고 있었다.

'탁월한 정책가이지만 그만큼의 정치가가 될 수는 없을지도 모르겠다'

어쨌든 문국현은 대선에 아쉽지만 의미있는 성과를 얻었고, 그의 나이나 경력으로 볼때 다음 대선을 향해 뛰어볼만 했다. 총선에서 이재오를 꺾고 국회의원이 되는 걸 보면서 그래 아직은 희망이 있어, 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문국현은 이회창과 손잡았다. 원내 교섭기구라는 현실적인 힘이 필요한 것도 이해가 가고 합당이 아닌 정책적 연대라고 선을 그은 것이 그나마 다행이긴 하다. 그런데 그런 '현실' 만 챙기다 '명분' 을 잃게 되는 무서움에 대해서는 과연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었던 걸까? 앞으로 창조한국당과 문국현의 앞날에 대해 상당한 우려를 표하며 최훈 님이 네이버 만화에 연재하고 있는 삼국전투기의 한 장면으로 내가 하고 싶은 말을 대신하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지가 망가지면 장사를 못한다 이 말이다!!





Posted by oldtyp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