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휴일에서 빠지고 나니 어느새 한글날이 며칠이었는지도 잊고 있었다. 그나마 깨우침을 얻은 건 개념있는 인터넷 서비스 덕택이다. 

우리나라 최대 포탈인 네이버의 메인화면. 붓글씨로 '네이버' 라고 적힌 로고가 인상적이다. 

손글씨 공모전에서 가려뽑은 글씨를 로고에 사용한 네이버


특히나, 플래시를 사용해서 여러 손글씨를 감상할 수 있게 배려했다.

다채로운 손글씨들. 보기만 해도 즐겁다.


손글씨 몇 개를 보여주고 특유의 날개달린 모자와 녹색 글씨의 로고가 나타난다.


네이버의 훌륭한 점은, 저 메인 로고를 클릭하면 아래 화면으로 넘어간다는 것에 있다. 아시다시피 네이버는 '나눔고딕', '나눔명조', '나눔고딕코딩' 이라는 훌륭한 한글 글꼴 '나눔글꼴' 세 가지를 제공한다. 다음도 '다음체' 를 제공하는데, 나눔글꼴이 내 취향에서 볼 때 더 미려한 모양새를 자랑한다. 


다음의 경우 아주 다소곳한 명조체로 '다음' 이라고 쓴 로고를 보여준다. 로고를 클릭하면 아래 두번째 그림처럼 '한글날' 검색 결과가 나타난다. 아무래도 올해는 네이버가 더 정성을 들였다고 인정해 줘야겠다. 

로고를 클릭하면 이렇게 '한글날' 검색 결과 화면이 나타난다.


네이트는 아주 수수하게 로고 왼쪽에 작은 세로 글씨로 '한글날 시월구일' 이라고 적어 놓았다. 로고를 클릭하면 그냥 메인 화면이 다시 나타난다. 


파란은 네이트보다 좀 더 공을 들여서 아주 예쁜 특집 로고를 준비했지만 역시 클릭하면 그냥 메인 화면으로 돌아갈 뿐이다. 


올블로그도 마찬가지. 


티스토리는 블로그 서비스임에도 불구하고 한글날 특집 메인 화면을 잘 꾸며 놓았다. 마음에 든다. 


이래저래 살펴본 결과, 국내 인터넷 서비스 중에서 가장 정성껏 한글날을 준비한 건 아무리 봐도 네이버인데...  그러나  '첫눈에 느끼는 임팩트' 라는 점에서는 구글을 당해낼 수 없다. 하도 칭찬이 자자하길래 들어가 봤다가 한방에 넉아웃되었다. 

자음을 조합해서 Google 이라고 적어놓을 줄이야-_-


검색 결과 화면도 군계일학이다. 말 그대로 '검색할 맛이 난다' : )


왠지 하는 일 없이 탱자 탱자 놀고 있는 것 같은 구글 코리아지만 이런 센스를 보여준다면 그래도 좋게 봐줘야겠다. 

한글날 메인 화면 평가: 

  • 네이버, 구글 ★★★★☆
  • 다음, 티스토리 ★★★
  • 네이트, 파란, 올블로그 ★★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oldtype

이 글은 우엉님의 2009년 4월 1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oldtype

이 글은 우엉님의 2009년 2월 23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oldtype

이 글은 우엉님의 2009년 1월 17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oldtype

이 글은 우엉님의 2008년 12월 30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oldtype

이 글은 우엉님의 2008년 12월 17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oldtype
구글 = 일체 쓸데없는 걸 배제한 텍스트 디자인 

이라고만 생각했는데, 아이구글에 테마를 도입하더니, 이번에는 지메일에다가도 테마 기능을 넣었다. 

아이구글 - 스노우캣 테마. 사실 이때만 해도 좀 안 이뻤다.



그럼 지메일이 어떻게 달라졌는가 보도록 하자. 

이랬던 애가


이렇게 변했어요!


구글에서 이런 변화를 시도할 거라고는 생각 안했는데.... 트래픽에 부담을 주지 않고도 멋진 디자인을 보여줄 수 있다는 자신감을 드러낸 게 아닐까. 


덧. 그렇다 해도 구글은 역시 엔지니어들의 회사라는 증거: 터미널 테마 

이런 공돌이들 같으니... ㅇ<-<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oldtype
※ 웹초보님의 블로그 웹초보의 Tech 2.1 에서 알게 된 소식입니다.

라이프 LIFE 는 사진을 통한 저널리즘의 전성기를 열었고, 사진 저널리즘 자체가 첨단 미디어에 밀려 시장성을 잃었을 때 함께 사라진[각주:1] 전설적인 잡지다 (왜 더 역사가 깊은 내셔널 지오그래픽은 살아남았는데 라이프는 망했냐고 물어보신다면, 별도의 포스트로 준비할 생각이지만 아무도 안 물어보겠지~♬).  

라이프 사진집은 도서관 아니면 헌책방에서 가끔식 커다란 하드커버 책자로만 구경할 수 있어서 늘상 아쉬웠는데 - 크고 무겁고 비싸고 낡아서 사놓기도 좀 그렇다 - 그걸 구글이 인터넷에서 볼 수 있게 해놓았다! 

지금도 구글이 이런 수익성 없는 일을 많이 벌이면서도 돈을 쓸어담는다는게 잘 이해가 안간다 : )


각각의 이미지 해상도도 모니터에서 충분히 감상할 수 있는 크기인 1024 x 768 내외의 사이즈라서 아쉬움 없이 즐길 수 있다. 

이렇게 보여줍니다.


더구나 이게 미공개 사진이라는 게 더 놀라운데, 보통 잡지에 실리는 사진은 100장중 1~3장을 골라내는 식이라서 그동안 묻혀버린 B, C컷 수백만장 (혹은 그 이상)을 구글이 다 디지털 스캔해서 공개하는 어이없는-_- 작업을 하고 있는 것이다. 인류의 문화 유산을 누구나 이용할 수 있게 한다는 점에서 - 비록 이게 궁극적으로는 돈을 벌고 인터넷을 독점하다시피 하려는 속셈이라 하더라도 -  구글에 대해 감동받을 수 밖에 없다.  
  1. 정확히 말하면 사라진 건 아니다. 주간지는 1972년 까지 나왔고, "특별판" 은 1978년, 월간지 형태로는 2000년 까지 나왔으며, 2004 ~ 2007년간은 타임 TIME 지의 부록 형태로 실렸다. 지금도 인터넷에서는 라이프의 사진을 접할 수 있다. 홈페이지: http://www.life.com  옛날 잡지:  http://www.originallifemagazines.com [본문으로]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oldtype
예전에 참석한 어떤 공개 강좌에서 구글 예찬론을 들었는데 그중 맘에 드는 얘기가 있었다. "구글에는 현재 컴퓨터 과학에서 전설과도 같은 학자나 개발자들이 많이 포진해 있다. 그런 사람들과 같이 일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영광이기 때문에 젊은 개발자나 전산학도들이 열광할 수 밖에 없다. 그리고 구글은 그런 사람의 명성에 걸맞는 물질적 보상을 해 주고 있는 유일한 회사이다"

그래서 우선 현재 구글의 의장 Chairman 이자 CEO 인 에릭 슈미트 Eric E. Schmidt 가 어떤 사람인지부터 알아보고 싶었다. 위키피디아 에릭 슈미트 페이지의  주요 내용을 우리말로 옮겨본다:


에릭 에머슨 슈미트 Eric Emerson Schmidt 박사 (1955년 워싱턴 D.C. 에서 출생) 는 구글 Google Inc. 의 의장 겸 CEO 이자 애플 Apple Inc. 의 이사회 멤버이다. 그는 또한 프린스터 대학교 후원회 멤버이기도 하다. 현재 부인 웬디와 함께 캘리포니아주 애서톤에 살고 있다.

교육 Education
슈미트 박사는 프린스턴 대학교에서 전자공학과 학사 학위를 땄으며, 캘리포니아주 버클리 공과대학에서 전자전기 및 컴퓨터과학 EECS 전공으로 1979년에 석사학위, 1982년에 박사학위를 받았다. 그는 컴파일러를 만들기 위해 아주 중요한 도구인 문법 분석기인 lex 의 공동 개발자였다. 슈미트 박사는 스탠포드 대학교에서 파트타임 경영학 교수 로 강의하기도 한다.

이력 Career

* 내용을 보려면 클릭!





......이게 사람이냐.

그런데 공돌이-_- 출신으로 이런 자리에 오른 사람이 있다고 생각하니 너무나 기쁘다.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oldtype
구글은 내가 초창기부터 써왔지만 그간 징할 정도로 첫 페이지 디자인에 변화가 없었다. 바로 그 점이 구글의 매력이기도 했는데 점점 경쟁이 심해져서 그런지 올해 들어 살짝 달라지기 시작했다.

오늘 구글 한국판 검색 페이지가 달라졌다길래 서둘러 들어가 보았더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과연 달라졌다.

뭐랄까... 참 앙증맞다고 해야 하나 ^^ 구글 특유의 미니멀리즘을 최대한 해치지 않으면서 변화를 준 게 보기 좋다. 어느새 구글 코리아 직원이 90~100명 선이라는데 역시 현지 사람의 입김이 들어가기 시작한 걸까.

구글 영문판 첫페이지는 한달인가 전부터 변화가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전히 지독할 정도로 텍스트 위주.

영문판 페이지는 위쪽에 텍스트만으로 구글의 각종 서비스를 배치했는데 한국판 페이지는 아이콘이나 색깔을 곁들여 가운데에 배치한 게 큰 차이점.

그럼 일본판 검색 페이지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아 단촐하다

거의 변화가 없다. 일본의 구글 사용자들은 지금 화면에 만족하나보다.

구글이 검색만 잘하지 나머지 서비스는 계속 실패하고 있다는 지적도 있지만, 웹메일은 지메일, 일정은 구글 캘린더, 메모는 구글 노트, 뉴스 읽기는 구글 뉴스, RSS 리더는 구글 리더 (한RSS 병용) 를 잘만 쓰고 있는 나로선 각 서비스 점유율은 떨어질지 몰라도 서비스의 품질 자체에는 전혀 불만이 없다. 왜 안 쓰는지, 그만큼 다른 웹사이트들이 잘 돼 있는지 궁금할 정도.
역시 디자인 문제인가 싶긴 한데, 우리나라나 일본이 유난히  꾸미는 것에 민감한 게 아닐는지. 여튼 변해도 구글답게 변하는 모습이 좋다. :)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oldtype
TAG Google, 구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