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휴일에서 빠지고 나니 어느새 한글날이 며칠이었는지도 잊고 있었다. 그나마 깨우침을 얻은 건 개념있는 인터넷 서비스 덕택이다. 

우리나라 최대 포탈인 네이버의 메인화면. 붓글씨로 '네이버' 라고 적힌 로고가 인상적이다. 

손글씨 공모전에서 가려뽑은 글씨를 로고에 사용한 네이버


특히나, 플래시를 사용해서 여러 손글씨를 감상할 수 있게 배려했다.

다채로운 손글씨들. 보기만 해도 즐겁다.


손글씨 몇 개를 보여주고 특유의 날개달린 모자와 녹색 글씨의 로고가 나타난다.


네이버의 훌륭한 점은, 저 메인 로고를 클릭하면 아래 화면으로 넘어간다는 것에 있다. 아시다시피 네이버는 '나눔고딕', '나눔명조', '나눔고딕코딩' 이라는 훌륭한 한글 글꼴 '나눔글꼴' 세 가지를 제공한다. 다음도 '다음체' 를 제공하는데, 나눔글꼴이 내 취향에서 볼 때 더 미려한 모양새를 자랑한다. 


다음의 경우 아주 다소곳한 명조체로 '다음' 이라고 쓴 로고를 보여준다. 로고를 클릭하면 아래 두번째 그림처럼 '한글날' 검색 결과가 나타난다. 아무래도 올해는 네이버가 더 정성을 들였다고 인정해 줘야겠다. 

로고를 클릭하면 이렇게 '한글날' 검색 결과 화면이 나타난다.


네이트는 아주 수수하게 로고 왼쪽에 작은 세로 글씨로 '한글날 시월구일' 이라고 적어 놓았다. 로고를 클릭하면 그냥 메인 화면이 다시 나타난다. 


파란은 네이트보다 좀 더 공을 들여서 아주 예쁜 특집 로고를 준비했지만 역시 클릭하면 그냥 메인 화면으로 돌아갈 뿐이다. 


올블로그도 마찬가지. 


티스토리는 블로그 서비스임에도 불구하고 한글날 특집 메인 화면을 잘 꾸며 놓았다. 마음에 든다. 


이래저래 살펴본 결과, 국내 인터넷 서비스 중에서 가장 정성껏 한글날을 준비한 건 아무리 봐도 네이버인데...  그러나  '첫눈에 느끼는 임팩트' 라는 점에서는 구글을 당해낼 수 없다. 하도 칭찬이 자자하길래 들어가 봤다가 한방에 넉아웃되었다. 

자음을 조합해서 Google 이라고 적어놓을 줄이야-_-


검색 결과 화면도 군계일학이다. 말 그대로 '검색할 맛이 난다' : )


왠지 하는 일 없이 탱자 탱자 놀고 있는 것 같은 구글 코리아지만 이런 센스를 보여준다면 그래도 좋게 봐줘야겠다. 

한글날 메인 화면 평가: 

  • 네이버, 구글 ★★★★☆
  • 다음, 티스토리 ★★★
  • 네이트, 파란, 올블로그 ★★

신고
Posted by oldtype


티스토리 툴바